[테니스] 누가 조코비치를 이길수 있을까

  • 1 동워니 836,323 EXP
  • 2 단폴맨 801,690 EXP
  • 3 난더락 534,057 EXP
  • 4 킹스맨 520,450 EXP
  • 5 배드애스 490,241 EXP
  • 6 깡노루 456,551 EXP
  • 7 왕마적 455,401 EXP
  • 8 이게모람 445,802 EXP
  • 9 프로배톨 444,267 EXP
  • 10 쵸파i1 443,950 EXP
Previous Next

[테니스] 누가 조코비치를 이길수 있을까
댓글 0 조회   198

작성자 : 바람의점심
게시글 보기

지금 35세 조코비치가 호주오픈 열번째 우승을 노리고 있다. 그런데 역대 어느 때보다 압도적인 우승 후보 0순위로 꼽히고 있다. 이건 정말 대단히 놀라운 일이다. 나달이 그 나이때 프랑스오픈 우승 후보에 오르는 건 이해할 수 있다. 사람이 아니라 흙신 아닌가.

하지만 특정 코트가 아닌 거의 모든 선수들에게 익숙하고 편안한 하드코트 메이저대회에서 다른 경쟁자들을 이렇게 압도적인 격차로 제치고 우승 후보로 추앙받는 건 정말 믿기지 않는 일이다.

조코비치의 유일한 적은 자기 자신, 정확히 말하자면 왼쪽 햄스트링이라고 할 수 있다. 그런데 그 변수마저도 지워져가고 있다. 알렉스 드미노와 16강전을 본 사람들은 모두 경악했을 것이다. 햄스트링 테이핑을 단단히 감싸고 온 선수가 저렇게 펄펄 날아다닐 수 있을까. 서브는 어쩌면 저렇게 컴퓨터처럼 정확할까. 어쩜 롱랠리에서 범실이 저토록 안 나올 수가 있을까. 그렇다고 수비적으로 쳤다? 아니었다. 조코비치의 포핸드는 빠르고 묵직했다. 조코비치가 헤비급 복서라면 드미노는 밴턴급처럼 보였다.

지금 조코비치의 테니스는 최고 전성기 때보다 결코 떨어지지 않는다.


바람의점심님의 최신 글
자유게시판
제목
  • bnk 농구
    4 12시간전
  • 1 군대 총기손질
    128 02.08
  • 꿈에 염기훈 나옴 ㅇㅇ;;
    149 02.08
  • 아 제주도 너무가고싳다 슈바
    126 02.08
  • MZ 세대 유행어 1위
    164 02.08
  • 80년대의 수학여행
    145 02.08
  • 중고차 구매시 개꿀팁
    106 02.08
  • 치어리더 미녀 모음.zip(ver.1)
    126 02.08
  • 연봉 100억 스타강사와 비
    136 02.08